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9.5℃
  • 구름조금강릉 10.1℃
  • 맑음서울 12.9℃
  • 맑음대전 10.6℃
  • 구름조금대구 12.1℃
  • 구름조금울산 11.9℃
  • 맑음광주 13.2℃
  • 구름조금부산 13.1℃
  • 맑음고창 9.8℃
  • 구름조금제주 15.9℃
  • 맑음강화 12.5℃
  • 맑음보은 6.7℃
  • 맑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12.5℃
  • 구름많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정치

경상북도의회 김성진 도의원, 지역혁신·균형발전 경북지역 토론회, 주제발표

‘지방소멸 원인’, ‘지방소멸 극복을 위한 지방분권‘, ’지방 재정자주도 향상 방안‘ 열띤 토론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김성진 경상북도의원(안동, 국민의힘)은 7월 21일 안동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된「지역혁신·균형발전을 위한 경북지역 토론회」에 참여하여 ‘지방소멸시대 생존전략으로써 지방분권의 중요성’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김 의원은 ‘지방소멸위기 극복을 위한 신산업육성과 분권강화’라는 주제로 열린「지역혁신·균형발전을 위한 경북지역 토론회」에 참여하여 지방분권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이날 김 의원은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15년간 약 225조원을 투입했으나 출생보다 사망자가 더 많은 ‘데드크로스’가 이미 현실화 되었고, 이는 정부가 저출산 문제를 단순히 인구통계학적으로만 파악하고, 지방쇠퇴가 가진 근본적인 문제를 간과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하고,“지방소멸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을 시작으로 지방에 자율성과 책임성을 부과하는 방향 속에서 자치재정·행정 등 지방분권을 확대하는 등 기존의 대응 보다 더욱 과감하고 대담한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지방분권의 핵심요소인 ‘지방재정자주도’를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내국세 총액의 19.24%인 현행 지방교부세 교부비율을 최소한 25%까지 확대하고, 그 집행에 대한 각종 규제를 대폭 완화하는 등의 방안을 제안했다.


이날 김성진 의원은 발표를 마무리하면서 “지방의 문제는 지방이 주도적으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며 지방소멸 문제에 대한 도민의 관심을 당부했고, “앞으로도 도의회 차원에서 지방소멸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경제

더보기
박종원 경남도 경제부지사,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하동지구 개발현장 방문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박종원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22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하동지구(이하 하동지구)사업 현장을 둘러보고, 단지별 개발과 투자유치가 가속화 될 수 있도록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먼저 기업유치가 본격화 되고 있는 하동지구 대송산단을 방문하여 ‘대송산단 1호 입주기업’인 경남qsf(대표 양원돈)의 사업부지를 시찰하고, 기반시설 및 토석반출 잔여공정 현장 등 준공이 임박한 대송산단의 생생한 현장을 둘러보았다. 경남qsf는 lng를 활용한 초저온급속냉동식품제조 및 수소연료전지 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지난 7월 하동군과 분양계약을 체결하고 최근 착공에 들어갔으며, 대송산단 첫 입주기업으로서 분양 활성화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방문한 두우레저단지 조성 현장에서는 그간 사업 추진현황 청취 후 예정부지를 둘러보고 기존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등 사업추진에 한차례 어려움을 겪었던 만큼 향후 보다 면밀한 사업 추진을 당부했다. 또한, 개발사업 추진 과정에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주민상생방안을 철저히 이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대송산단과 두우레저단지 현장 방문을 마친 박종원 경제부지사는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하동지구의

사회

더보기
경상남도, 거베라 국내 육성품종 품평회 및 시범재배 현장평가회 개최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10월 22일 경상남도농업기술원 화훼연구소는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공동으로 ‘거베라 국내 육성품종 품평회 및 시범재배 현장평가회’를 국내 주요 거베라 재배지역인 김해시 대동면에서 개최하였다. 이번 평가회에는 재배농가, 종묘·유통업체, 연구 및 지도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하여 국내육성 우수 거베라 품종 및 계통들의 기호도를 평가하고 시범재배 결과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거베라는 일반화환과 더불어 최근에는 새로운 형태의 작품화환인 신화환(오브제화환)의 소재로 많이 이용되고 있으며, 주로 행사용으로 소비되는 대륜 외에도 꽃꽂이 및 일상생활형 소재로 폼폰형, 파스타형, 스파이더형 등 다양한 화형의 꽃이 시장에 유통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위축된 화훼산업의 활성화와 외국품종 로열티 지불 대체를 위해서는 소비트렌드에 맞는 경쟁력 있는 다양한 국산 거베라 신품종 조기 육성과 보급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날 선보인 거베라 35종은 그간 시장성과 기호도 조사를 위하여 ‘화훼 신품종 이용촉진사업’을 통해 우리도 재배농가에서 시범재배한 품종과 최근 육성한 우수 계통들로, 경남도가 육성한 ‘크림베리’, ‘문비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