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3℃
  • 맑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0.3℃
  • 맑음대전 23.5℃
  • 구름조금대구 23.7℃
  • 흐림울산 21.6℃
  • 맑음광주 27.7℃
  • 흐림부산 22.3℃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흐림강화 19.7℃
  • 맑음보은 22.3℃
  • 맑음금산 22.6℃
  • 구름조금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4.0℃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스포츠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2021 1차전] 차지원, 1년 만에 우승!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9월 17일(금), 전라북도 군산에 위치한 군산 컨트리클럽(파72/5,761야드) 부안(OUT), 남원(IN) 코스에서 열린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2021 1차전’(총상금 7천만 원, 우승상금 1,050만 원)’에서 차지원(47)이 정확히 1년 만에 챔피언스투어에서 우승했다.


1라운드에서 보기는 2개로 막고 버디 4개를 추가해 2언더파 70타로 공동 4위를 기록한 차지원은 최종라운드에서 뒷심을 발휘했다. 차지원은 첫 홀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흔들리는 듯한 모습을 보였지만, 바로 다음 홀에서 버디를 기록하면서 바운스 백에 성공했다. 이후 남은 홀에서 3개의 버디를 추가한 차지원은 최종합계 5언더파 139타(70-69)를 기록하며 지난해 상금왕을 차지한 김선미(48)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9월 17일에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20 8차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후 정확히 1년 만에 트로피를 품에 안은 차지원은 “이상하게 9월에 우승이 많다. 우승 욕심을 내지 않고 한 홀, 한 홀 열심히 쳤더니 우승까지 하게 돼서 정말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힌 뒤, “1주일 전부터 와서 오늘과 같은 날씨와 상황 속에서 라운드를 돌아봤던 것이 주효했고, 오늘 리커버리가 잘 됐고, 롱퍼트도 잘 떨어져 주면서 우승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행복하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이어 차지원은 “사실 첫 홀에 보기를 기록하고 ‘첫 홀 보기는 약이다’라고 생각하면서 버디 찬스가 오면 최대한 잡아서 ‘톱텐, 나아가 톱5안에만 들자’라고 되뇌며 쳤는데, 이렇게 오랜만에 열린 대회에서 우승하게 되어 영광이다.”라는 말을 전하며 “챔피언스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들을 위해 이렇게 어려운 시기에도 대회를 개최해주신 KLPGA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는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차지원은 ‘KLPGA 2011 그랜드-파코메리 점프투어 2차 대회(5~8차전)’에서 어린 선수들과의 경쟁을 통해 39살에 KLPGA 준회원으로 입회해 2013년까지 점프투어에서 활동하다가 2015년부터 챔피언스투어로 무대를 옮겼다. 2017년 열린 ‘KLPGA 2017 영광CC-Volvik 챔피언스 오픈 10차전’에서 생애 첫 우승을 달성한 차지원은 꾸준히 대회에 출전하며 실력을 쌓았고, 2018년 10월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2018 15차전’에서 정회원으로 승격되는 기쁨을 맛봤다. 정회원 승격의 금자탑을 세운 차지원은 이후 2019년부터 지금까지 매년 1승씩을 기록하며 꾸준한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차지원은 “올 시즌을 위해 준비하면서 상금왕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좋지 않은 상황으로 대회가 열리지 않아 올해는 레슨과 연습을 병행하면서 다가오는 겨울동안 열심히 훈련하자고 마음먹은 상태였다.”라고 밝히면서 “하지만 이번 우승으로 욕심이 다시 생겼다. 다음 대회가 열리기 전까지 연습 많이 해서 다음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포부를 내비쳤다.


한편, 2020시즌 챔피언스투어 상금왕 김선미가 최종합계 4언더파 140타(69-71)를 기록하면서 단독 2위에 자리했고, 1라운드에서 1타차 선두로 나서 생애 첫 우승 가능성을 높였던 부형순(50)은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없이 보기만 1개를 기록하며 최종합계 3언더파 141타(68-73)를 기록해 같은 타수를 기록한 김혜정2(46), 서예선(50)과 함께 공동 3위로 경기를 마쳤다.


KLPGA가 주최, 주관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주관 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9월 28일(화) 19시 30분부터 녹화 중계된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임오경 의원, 치솟는 대중골프장이용료는 ‘골프대중화’정책과 상충. 국민을 위한 대중골프장 되도록 개선방안 마련 절실!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한 ‘코로나 19시대, 국내 골프대중화 정책의 바람직한 정책발전방안’ 정책간담회가 9월 29일 오전 10시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간담회는 계명대학교 김현덕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경기연구원 이용환 선임연구위원, (사)한국골프장경영협회 김훈환 상근 부회장, 한국대중골프장협회 김태영 상근 부회장, 경기도골프협회 최대동 회장, 문화체육관광부 조상준 과장, 기획재정부 권순배 사무관이 참석했다. 김훈환 (사)한국골프장경영협회 상근부회장은 회원제골프장에 대한 중과세는 징벌적 세제에 해당한다며, 이에 대한 재검토와 골프장 인허가 규제완화 필요성을 제시했다. 경기연구원 이용환 선임연구원은 골프장은 공급자의 독점성이 강한 업종으로 이로 인한 가격 왜곡은 정부가 반드시 개입해야 한다며,‘이용요금 심의위원회’같은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른바 '무늬만 대중제' 골프장을 규제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통제장치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대중골프장협회 김태영 상근부회장은 체육시설법상 회원제·대중제 골프장 운영 형태에 대한 법령이 섬세하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