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3℃
  • 맑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0.3℃
  • 맑음대전 23.5℃
  • 구름조금대구 23.7℃
  • 흐림울산 21.6℃
  • 맑음광주 27.7℃
  • 흐림부산 22.3℃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흐림강화 19.7℃
  • 맑음보은 22.3℃
  • 맑음금산 22.6℃
  • 구름조금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4.0℃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스포츠

이금민 “월드컵까지 2년, 허투루 쓰지 말아야”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월드컵까지 남은 2년을 허투루 쓰지 말아야 한다.”


여자 국가대표팀 공격수 이금민(브라이튼&호브알비온위민)이 2년 뒤 열리는 2023 FIFA 여자 월드컵에 대한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이금민은 17일 몽골, 23일 우즈베키스탄과의 2022 AFC 여자 아시안컵 예선 E조 경기를 앞두고 이와 같이 말했다. 조 1위를 차지하면 내년 1월 인도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본선에 참가할 수 있는데, 아시안컵 본선은 월드컵 예선을 겸하기 때문이다.


2015년과 2019년에 이미 두 차례 월드컵에 참가한 바 있는 이금민은 다시금 세계무대에 도전장을 내밀며 각오를 다지고 있다. 그는 “월드컵 진출권이 많긴 하지만(AFC에 6장) 마음을 놓지는 않겠다. 이번 아시안컵 예선은 물론 본선까지 모든 경기를 다 이기고 좋은 성적으로 월드컵에 진출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금민은 “월드컵까지 2년이라는 시간이 남았는데, 그 시간을 절대 허투루 쓰지 말아야 한다. 정말 간절하게 쓰고 싶다. 그동안 세계무대에 몇 차례 도전하면서 전보다 나아졌다고 생각하지만 세계적인 팀들에 비해서는 성장이 느리다. 남은 2년을 조금도 낭비하지 않고 많이 성장하고 발전해서 월드컵에 나가야한다.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것보다도 한국 여자축구가 계속해서 성장하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며 냉철한 모습을 보였다.


세계무대에서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이금민은 지난 2019년 영국 진출을 단행했고, 올해 세 번째 시즌을 맞았다. 이금민은 지난 5일 열린 우먼스슈퍼리그(WSL) 개막전에서 골을 기록하기도 했다. 그는 “개막전이라 긴장됐고 공격수로서 부담감도 컸다. 경기력은 그다지 만족스럽지 않았지만 골을 넣고 팀의 승리에 보탬이 될 수 있어 다행이었다”고 밝혔다.


영국 진출 이후 플레이 스타일에도 변화가 있었다는 이금민은 “어렸을 때부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좋아해서 저돌적인 드리블을 많이 연습했는데, 영국에 와서는 팀에서 요구하는 것이 조금 달랐다. 드리블보다는 최전방에서 볼을 지켜주고 배급하는 등의 플레이를 하고 있다. 좀 더 안정적인 플레이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몽골과의 경기를 앞둔 이금민은 “상대가 내려서서 수비적으로 플레이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복잡하게 만들어가기보다는 최대한 쉽게 풀어나가는 것이 주효할 것 같다”며 “공격수로서 골을 넣으면 물론 좋겠지만 누가 골을 넣든 도움이 되는 역할을 하고 싶다”는 각오를 전했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임오경 의원, 치솟는 대중골프장이용료는 ‘골프대중화’정책과 상충. 국민을 위한 대중골프장 되도록 개선방안 마련 절실!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한 ‘코로나 19시대, 국내 골프대중화 정책의 바람직한 정책발전방안’ 정책간담회가 9월 29일 오전 10시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간담회는 계명대학교 김현덕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경기연구원 이용환 선임연구위원, (사)한국골프장경영협회 김훈환 상근 부회장, 한국대중골프장협회 김태영 상근 부회장, 경기도골프협회 최대동 회장, 문화체육관광부 조상준 과장, 기획재정부 권순배 사무관이 참석했다. 김훈환 (사)한국골프장경영협회 상근부회장은 회원제골프장에 대한 중과세는 징벌적 세제에 해당한다며, 이에 대한 재검토와 골프장 인허가 규제완화 필요성을 제시했다. 경기연구원 이용환 선임연구원은 골프장은 공급자의 독점성이 강한 업종으로 이로 인한 가격 왜곡은 정부가 반드시 개입해야 한다며,‘이용요금 심의위원회’같은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른바 '무늬만 대중제' 골프장을 규제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통제장치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대중골프장협회 김태영 상근부회장은 체육시설법상 회원제·대중제 골프장 운영 형태에 대한 법령이 섬세하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