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9 (수)

  • 흐림동두천 18.6℃
  • 흐림강릉 19.9℃
  • 흐림서울 20.2℃
  • 흐림대전 21.1℃
  • 흐림대구 20.9℃
  • 울산 20.1℃
  • 흐림광주 22.0℃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22.4℃
  • 구름조금제주 23.5℃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19.3℃
  • 흐림금산 20.2℃
  • 흐림강진군 22.5℃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경제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유선, 24시간이 모자라! 워킹맘의 열혈모먼트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유선, 몸이 열 개여도 모자란 그녀의 하루! 고부갈등에 육아와 회사까지 워킹맘은 매일매일 전쟁 중!

URL복사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유선(강미선 역)이 워킹맘의 고된 일상을 리얼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폭풍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에 친정 엄마, 시어머니 그리고 딸 사이에서 한시도 쉴 틈 없는 그녀의 열혈 모멘트를 정리해봤다.

1. 친정엄마 김해숙과의 울고 웃는 애증의 모녀사이!

강미선(유선 분)은 엄마 박선자(김해숙 분)가 육아와 집안일을 도와준 덕분에 원만하게 사회생활을 할 수 있었다. 하지만 남편 정진수(이원재 분)의 작은 투정으로 시작된 박선자와의 갈등은 감정싸움으로 번지며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관광을 다녀오면서 자신과 시댁의 선물을 바리바리 싸들고 온 친정엄마 박선자의 마음 씀씀이에는 미안함과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강미선은 친정 엄마에게 쌓인 감정을 터트리거나 고마운 마음을 쉽게 표현하지 못하며 엄마와 딸 사이의 복잡미묘한 애증관계를 섬세같이 표현해 몰입도를 한층 높이고 있다.

2. 막강 시월드 박정수에 맞서 고군분투하는 며느리!

강미선은 시어머니 하미옥(박정수 분)에게 울며 겨자먹기로 딸 정다빈(주예림 분)을 맡기게 된 후 무시무시한 시월드에 시달리게 된다. 칼퇴를 요구하는 시어머니의 말에 폭풍 달리기로 퇴근하는가 하면 집안 사정으로 몰래 월차를 썼지만 이를 알게 된 하미옥의 분노에 눈치만 보게 된 것. 또 억지스런 시어머니의 말에 분노를 꾹꾹 참다가도 어쩔 수 없이 그녀의 비위를 맞춰야하는 며느리의 고충을 리얼하게 보여주며 현실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특히 갑작스런 하미옥의 양육비 요구에 난감해진 그녀가 쉽지 않은 시월드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3. 딸 주예림에게 늘 미안한 워킹맘

집안일과 회사일로 인해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강미선은 딸과 함께하는 시간이 적어 늘 마음의 죄책감을 안고 있다. 그녀는 딸 정다빈과 함께 시댁에서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엄마가 나 안 찾으러 올까봐 걱정돼”라는 딸의 속마음을 듣고 울컥하는 모습은 워킹맘의 애환을 보여줬다. 속상한 마음에 정다빈을 꼭 안아주고 미안하다 속삭이는 그녀의 눈물은 시청자들 역시 눈물을 글썽이게 만들었다.

유선은 친정 엄마에게 짜증을 내다가도 돌아서면 후회하는 모습, 딸에게 미안해하는 워킹맘의 복잡한 심경 등 누구나 한번쯤은 겪어봤을 상황을 섬세하게 보여주며 폭풍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또 워킹맘이 가진 현실적인 고충을 진정성 있는 연기로 표현해 매회 시청자들의 몰입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상황.

과연 강미선에게도 봄날이 올 수 있을지 그녀의 고군분투는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1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제42회 국무회의 주재…“임기 마지막까지 막중한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할 것”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누적되면서 더는 버틸 여력이 없어지는 상황에서 단계적 일상회복의 시간을 마냥 늦출 수는 없다”며 “정부는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코로나 확산세를 조기에 차단하면서 우리의 방역·의료체계 안에서 상황을 관리해 내고, 백신접종 속도를 가속화하여 접종률을 더욱 높여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제42회 국무회의에서 “방역 선도국가이면서 경제위기 극복에서도 모범국가가 되며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도 높아졌다”며 “지금까지 정부는 국민과 함께 위기를 잘 헤쳐 왔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하지만, 여전히 코로나의 터널을 벗어나지 못하여 생업의 위협을 받는 분들이 많다”며 “정부는 10월 8일부터 시행되는 손실보상법에 따라 지원 대상과 범위 등을 세심하게 마련하여 신속히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생업의 어려움을 덜어드리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방역, 접종, 민생, 경제가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일상회복 단계로 하루속히 나아가는 것”이라며 “하지만 최근 심상치 않은 코로나 확산세를 보면서 단계적 일상회복이 얼마나 험난한 길

경제

더보기
광주광역시, 에너지 신기술 전시·체험·교육 공간 에너지파크, 상무시민공원에 개관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에너지 신기술을 전시·체험·교육할 수 있는 ‘에너지파크’가 광주 상무시민공원에 문을 열었다. 광주광역시와 한국전력공사는 28일 이용섭 광주시장,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사장,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 이유진 탄소중립위원회 위원, 서대석 서구청장 등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에너지밸리 상생 협력사업으로 공동 추진한 상무시민공원 내 에너지파크 개관식을 개최했다. 개관식에서 시는 ‘2045 에너지자립도시 광주실현’이란 주제로 시민참여와 에너지 정보시스템을 통해 에너지 수요를 혁신적으로 감축하고, 태양광 중심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및 수소에너지 기술개발을 통해 분산 에너지 공급으로 전환함으로써 사회적 일자리 창출, 인공지능 연계 융복합 산업육성 등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을 중점 추진하겠다는 내용의 성과와 계획을 공유했다. ‘에너지파크’는 미래 에너지의 중요성을 알리고 에너지에 관한 시민 의식 강화를 위해 에너지 전시관과 에너지를 주제로 하는 외부전시물로 조성한 에너지 전시, 체험, 교육 공간이다. 이곳은 시민 누구나 무료로 이용 가능하며, 에너지 관련 주제나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의견을 교환할 수 있는 ‘에너지 사랑방’ 역할

사회

더보기

포토이슈